젊은이의 경추 근막통증 증후군, 후두부 두통, 거북목치료

-당신은 어떤 각도에서 일을 하고 계십니까?



21세기에는 허리보다 목을 많이 쓴다. 스마트폰과 컴퓨터 사용으로 우리가 목을 60도로 구부렸을 때, 목이 감당하는 무게는 약 27KG이며 이는, 500ml 생수 54병에 달하는 무게이다.

이런 이유로 요즘 젊은 층은 일자목이나 거북목이 증상이 나타난다.


이 질환들은 만성화가 되면 경추 근 근막통증 증후군으로 도착화된다.

두통과 목의 통증, 양 어깨의 뻐근함, 허리가 아픈 등등 일정 부위의 통증이 지속되며, 심해지면

자율신경계 이상으로 눈이 침침해지고 편두통이오며, 숨 쉬는 것이 힘들고,

소화 장애가 나타나며, 아주 심한 경우엔, 침이 스스로 흘러내리는 상태까지 이르게 된다.



이러한 현상은 30대가 지나면서 목 디스크 탈출로, 50대 초반이 되면 목 협착증으로 이어져 팔 저림 증상이 지속될 수가 있다.

근막통증 증후군은 근육 내 근막의 변형된 조직을 통증 유발점이라고 하는데 근육이 장시간 긴장되었거나, 무리를 가하면 시작되며 근육세포 내 칼슘 농도 조절 이상 시 발생한다고 한다.


이 치료법은 과거엔 통증 유발점을 파괴시키는 방법에다 최근엔 연조직 치료방법을 이용하여 근육과 인대의 시작과 끝나는 점과, 관절의 불균형을 치료해서 뼈와 근육긴장도를 풀어주어 서 뼈와 뼈 사이의 장력, 근육과 인대 사이의 장력을 풀어주는 치료법을 제시한다.

단, 척수를 누르고 있는 중앙 디스크 탈출형 은 치료에서 제외하니 상담 후 치료할 것을 권한다. 이 치료를 받고 나면, 두통이 사라지고 눈이 선명해지며, 목에 ‘우두둑’하는 소리가 나며 움직이는 편해지는 효과를 볼 수 있습니다.

본 병원에서는 양의학, 한의학 협진 치료로 치료 시 통증을 없애기 위하여 반 수면 치료를 합니다.